Staring is Safety. Safety is Life

  HOME  |  LOGIN  |  회원가입  |  안전지도사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요소 및 유해환경 제거, 방역 및 소독, 재난안전 교육과 안전수칙 홍보로 시민의 안전을 지킵니다. '안전한家' 운동으로 우리 모두의 안전을 실현합니다.

안실련 블로그

안실련 밴드

안실련 페이스북

경남안실련

Safety is Life

속보&정보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포토앨범

동영상

안전자료실

시민제보

행사일정

   

 

   


자유게시판

News | Notice | Freeboard | Photo | Video | Pds | 119Center | Schedule

 

ㆍ작성자

경남안실련

ㆍ작성일

2020년 11월 1일 일요일
    
ㆍIP: 211.xxx.206
학교의 눈물을 학교의 웃음으로 바꿀 수는 없는가?

교육은 즐거움이어야 한다. 세상에 배움의 즐거움을 느끼지 못하고, 배움의 고통만을 안고 지내는 학교에서 어떻게 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겠는가.

고통이 즐비한 학교에서 전두엽이 덜 발달한 청소년기에는 조금이나마 탈출구를 마련하는 일은 자신의 고통을 남에게 전가하는 일이 아닐까. 아주 작은 차이로도 배제시키고 그들이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기 위안을 삼는, 고통 속에서 서로 연대해서 벗어나는 것이 아니라, 타인의 고통을 자신의 즐거움으로 삼게 되는 모습.

학교 폭력은 과연 사라졌는가. 아니 지금도 심각하다. 오죽하면 학교에 전담경찰관제도가 있고, 배움터 지킴이라고 하여 전직 경찰관 출신이나 교사 출신들이 상주하고 있겠는가. 또 웬만한 폭행사건은 학교폭력자치위원회에 회부하게 되어 있으니, 이것들만 봐도 학교 폭력은 여전히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심각한데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는다. 오히려 소송만능주의가 횡행해 학교폭력자치위원회의 결정에 불복해서 행정소송을 거는 학부모들이 비일비재하다. 일각에서는 학교 폭력이 변호사들의 새로운 블루오션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을 정도다. 그만큼 이제는 학교 폭력은 학교를 떠나서 법의 세계에 들어서고 있다. 법이 교육에 우선하는 시대, 그럼에도 학교 폭력은 줄어들지 않는다. 더욱 음성화되고 있을 뿐이다.

누구 말대로 학교를 없애면 학교 폭력이 사라진다고나 해야 할까. 학교 폭력은 사회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다. 학교 폭력이 심해지는 사회는 빈부격차가 큰 사회다. 빈부격차가 크다는 말은 오히려 사회적 불평등 지수가 높은 사회라는 뜻이다.

함께 살아가는 사회가 공동체라기보다는 다른 계급에 의해 불평등하게 유지되는 사회라면 갈등이 증폭될 수밖에 없다. 대화나 타협보다는 폭력과 강압이 먼저 나올 뿐이다. 그러니 답답할 수밖에.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일은 학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는 사회구성원 모두가, 특히 정치권에서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인데, 그것이 쉽지 않음은 지금 우리 사회를 보면 잘 알 수가 있다. 그럼에도 학교 폭력 예방이나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손을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 학교는 학교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도록 해야 한다. 또 그렇게 교육 정책을 짜고 있기도 하다.

그렇다면 학교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가장 기본적인 것은 교사와 학생 간 신뢰관계를 확립하는 거다. 자신을 믿어주는 사람에게는 허튼 행동을 하지 못한다. 교사와 학생이 형식적인 관계가 아니라, 또 규칙에 얽매인 관계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으로서 만남을 이룬다면 학교 폭력을 막을 수 있는 발판은 마련한 셈이다.

여기에 학생들이 자존감을 지닐 수 있도록 교육을 해야 하고, 비폭력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학교에서는 집안의 경제적 지위와 상관없이 동등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이런 일이 선행이 되면서 학급당 학생수를 줄여야 한다. 한 교실에 20-30명이 앉아 있고, 교사 한 명이 그들과 만나야 하는 구조에서는 학교 폭력이 제대로 예방될 수 없다. 또한 입시를 향해 무한히 달릴 수밖에 없는 교육제도도 바뀌어야 한다. 입시로 인해서 쌓이는 스트레스는 상상을 넘어선다. 이런 스트레스를 엉뚱하게 옆에 있는 만만한 학생에게 풀기도 하는 것이다.

내 맘이 편치 않기에, 내 맘 속에 분노와 울분이 가득 차 있기에 누군가가 잘못 건드리기만 해도 그것이 터져 버리는 것이다. 이런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는 입시위주의 교육을, 학교에 더해서 학원이나 과외로 더해지는 공부까지 문제삼아야 한다. 그리고 학생들이 사회에 나가서 생존을 걱정하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그들의 생존이 문제가 되기에 입시에 목매달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 그러니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해서는 학교만 보아서는 안 된다.

물론 최초의 책임은 학교가 져야 하겠지만, 사회 전체적으로 변화를 이루려는 노력을 해야만 학교 폭력을 없앨 수가 있다. 학교 폭력을 없애는 길은 참으로 먼 길이라는 생각. 그럼에도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는 것 때문이다.

여전히 학교 폭력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집단 생활을 하는데 그들 사이에 폭력이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스웨덴 교장의 말을 명심하자.

학교 폭력은 학교에서 있을 수밖에 없다. 그것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막는 교육을 해야 한다. 한시라도 눈을 떼서는 안 된다. 사회에서도 누구나 생존을 넘어 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학교 폭력이 줄어들게 된다.

'학교의 눈물'이 앞으로는 '학교의 웃음'이 되는 그런 교육, 그런 교육정책, 그런 교사들과 학부모들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학교에서는 법보다는 교육이 먼저라는 사실을, 법만으로는 학교 폭력이 해결되지 않음을 명심해야 한다.


     
윗글 파잔 phajaan
아래글 사피엔스와 바이러스의 공생
번호 제목 작성일 작성자 조회
371 PPT로 동영상(멀티 프레젠테이션) 제작 시 발생하는 오류 4가지 .. 2020-11-18 경남안실련 24
370 파잔 phajaan 2020-11-02 경남안실련 28
369 학교의 눈물을 학교의 웃음으로 바꿀 수는 없는가? 2020-11-01 경남안실련 20
368 사피엔스와 바이러스의 공생 2020-11-01 경남안실련 27
367 한 손의 자유 2020-11-01 경남안실련 23
366 후쿠시마 ‘처리수’ 처분에 과학적 접근 필요 [1] 2020-10-24 경남안실련 66
365 지역사회 위기관리 레질리언스 강화 2020-10-22 경남안실련 51
364 핵분열을 통해 얻어지는 에너지 양은 어느정도 인가? 2020-10-19 경남안실련 44
363 [경제안전] 국제통상이란? 2020-10-19 경남안실련 45
362 코로나19 언제 종식될까? 2020-10-07 경남안실련 76
12345678910,,,38

(51416)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자전거길 13번길 3 대원레포츠공원 內 창원시어린이교통공원   

TEL:(055)286-1190   FAX:(055)715-9200   재난안전센터 6040-119   1949@daum.net

No rights reserved. 안실련은 정보를 나눕니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

로그인  | 회원등록 | 비번분실1 | 아이디/비번찾기